가정예배를 회복하라

이스라엘아 들으라 우리 하나님 야훼는 오직 유일한 야훼이시니 너는 마음을 다하고 뜻을 다하고 힘을 다하여 네 하나님 야훼를 사랑하라 오늘 내가 네게 명하는 이 말씀을 너는 마음에 새기고 네 자녀에게 부지런히 가르치며 집을 앉았을 때에든지 길을 갈 때에든지 누워 있을 때에든지 일어날 때에든지 이 말씀을 강론할 것이며 너는 또 그것을 네 손목에 대어 기호를 삼으며 네 미간에 붙여 표로 삼고 또 네 집 문설주와 바깥문에 기록할지니라(신 6:4-9).

유대인들은 고대부터 신명기 말씀에 따라 지금까지도 각 가정에서 하나님의 말씀을 부지런히 가르치고 가족 모두의 경건생활을 위해 힘쓰고 있다.
하나님의 모든 말씀을 바르게 가르치고 기도로 아이들을 섬기는 데 가장 효과적이며 성경적인 수단이 바로 가정예배이다.

 

가정예배가 주는 유익

가정은 신앙만이 아니라 삶도 배우는 곳이다. 가정 예배가 중심이 된 가정생활 안에서 아이들은 하나님 앞에서 행하는 부모와 신앙과 삶의 태도를 적극적이면서도 자연스럽게 배운다.
아이들은 가정 예배를 통해 부모의 신앙과 삶에 있는 고민과 아픔을 보고 듣는다. 아이들은 부모가 전적으로 하나님을 의지하는 것을 본다. 하나님께 순종하는 모습을 본다.
아이들은 부모가 하나님 앞에서 자신들의 죄를 회개하는 것을 본다. 성경의 가르침을 치열하게 삶의 현장에서 살아 내려 애쓰는 부모를 본다.
부모가 믿음 안에서 깊이 연합되어 있고, 서로 존중하고 뜨겁게 사랑하는 모습을 본다. 이 모두를 통해 아이들은 살아 계시며 참되신 오직 한 하나님만이 자신들의 신앙의 대상임을 알게 된다. 그리고 자신들도 전적으로 하나님을 의지한다.
성경의 가르침에 따라 치열하게 살아가려 노력한다. 부모가 먼저 거룩하고 좋은 부모로서 위대한 신앙의 모범을 보이고 주의 교훈으로 가르치면 자녀들은 그에 합당하게 순종과 존경과 사랑으로 자신들의 부모에게 반응한다. 이것이 가정 예배가 주는 유익이다. 부모가 자녀들에게 줄 수 있는 가장 큰 선물이다.

 

가정예배를 회복하라

가정은 작은 교회이다. 교회로서의 그 역할을 제대로 감당하기 위해서 우선되어야 할 것은 바로 예배의 회복이다.
가족이 함께 드리는 예배에 대해서는 성경 여러 곳에서 그 모습을 찾아볼 수 있다. 아담의 가정예배에 대해서는 성경에 직접적인 언급이 없지만, 그의 두 아들인 가인과 아벨이 장성하여 자신들의 예배를 드린 것으로 보아 그들이 어렸을 때 부모로부터 가정예배를 배웠을 것이라는 추측이 가능하다. 예배 최초의 공동예배로 간주되고 있는 노아의 가정예배(창 8:20)를 비롯해, 아브라함의 예배(창 13:4), 온 집안 사람들이 스스로를 정결케 하고 새로운 의복을 입고 드렸던 야곱의 예배(창 35:2,3), 오직 자신의 집은 야훼를 섬기겠다고 했던 여호수아의 각오(수 24:15) 등 구약의 모든 인물들에게서 가정예배의 흔적이 발견된다. 이처럼 구약시대의 신앙은 가정과 불가분의 관계에 있었다.
신약시대에도 이러한 모습은 계속됐다. 고넬료는 초대교회 시절 가정예배의 본을 보여준 사람이다. 사도행전 10장 2절에는 “그가 경건하여 온 집으로 더불어 하나님을 경외하며 백성을 많이 구제하고 하나님께 항상 기도하더니”라고 묘사되어 있다. 또한 소아시아 지역 교회의 감독이나 집사들을 임명할 때 ‘가정에서의 경건한 삶’을 요구했던 것 역시 초대교회 당시 가정예배가 중요시되었음을 반증하는 것이다(딤전 3:4, 12).

이렇듯 개인의 신앙과 가정은 따로 떼어놓고 생각할 수 없다. 그리고 바로 여기에 가정예배의 중요성이 담겨 있는 것이다.
그리스도인들은 가정예배를 통해 영적 건강을 유지할 수가 있다. 가족 구성원 각자의 신앙상태를 가늠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영적으로 곤고한 가운데 있는 가족들을 살피고 서로 격려하는 일도 가능해진다. 그리고 이러한 영적 건강은 곧 행복한 가정을 만들어 내는 근원이 된다.
그리고 가정예배는 복받는 삶의 비결이다. 성경은 경건한 가정이 받은 축복과 번성에 대해 분명한 증거를 제시하고 있다. 아브라함은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은 후 가는 곳마다 단을 쌓고 예배를 드렸으며, 그의 자손들에게도 하나님께 예배하는 것을 가르쳤다. 그 결과 아브라함은 하나님의 약속대로 바다의 모래와 같이 무수히 많은 자손을 거느리며 축복 가운데 살았고 오늘날까지 민족의 조상, 복의 근원으로 기억되고 있다.
찬양 소리로 가득한 가정, 하나님의 말씀이 살아 숨 쉬고 가족 간에 따뜻한 사랑이 넘치는 가정의 모습은 우리가 자녀에게 물려주어야 할 가장 소중한 유산이다. 온 가족이 한자리에 모여 드리는 가정예배를 통해 우리의 가정도 복의 근원이 될 수 있음을 기억하자.

Logo_footer
.©2016.Yfgschool.com.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6길 15 Tel. 02) 6181-6404~6406